Newsroom

Newsroom

유진, 동해안 산불 피해구호 위해 3억 지원 유진그룹 22-03-18

페이지 정보

본문

경북에 2억 원, 강원도 삼척에 1억 원 긴급 지원

이재민 지원과 빠른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 노력


72609097b03cb6ed7a054c6528233246_1647568141_7182.jpg
 

유진이 18일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과 이재민들을 위해 3억 원 상당의 성금과 물품을 기탁한다.


유진은 이달 초 발생한 동해안 산불로 경북 울진과 강원도 삼척 일대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자 그룹의 사회공헌 협의체인 희망나눔위원회를 열어 긴급 지원을 결정했다.


이번 기탁에 필요한 재원 마련에는 유진의 주요 계열사인 유진기업, 유진투자증권, 동양이 함께 참여했다.


유진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경북도에는 2억 원의 성금을 지원하고, 강원도 삼척에는 1억 원 상당의 성금과 피해복구를 위한 물품들을 전달할 계획이다. 지원금과 물품은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생계지원과 피해 건물복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유진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산불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이재민들을 지원하고 빠른 복구를 돕기 위해 신속한 지원을 결정했다”며 “주민들이 하루빨리 희망을 찾고 일상생활로 돌아가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유진은 희망나눔위원회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나눔활동으로 새해 첫 업무를 시작하는 캠페인을 7년째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으며, 올해도 3억 원 상당의 지원금과 후원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목록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