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Newsroom

유진기업, 음식물처리기 베르디 앞세워 건자재 유통사업 확장 유진그룹 22-09-19

페이지 정보

본문

기존 음식물처리기의 장점을 모은 하이브리드형 친환경 베르디 출시

유통 채널 확대 및 건자재 유통사업의 포트폴리오 확장


61e27110c6e8802caa1b4500dce72792_1663573401_529.jpg
유진기업에서 출시한 음식물처리기 베르디



유진기업이 음식물처리기를 선보이며 건자재 유통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유진기업은 최근 하이브리드형 음식물처리기인 베르디(Verde)를 출시했다.


스페인어로 ‘푸르다’, ‘녹색’을 뜻하는 베르디는 친환경 콘셉트의 음식물처리기다. 자연풍 건조, 하수구관을 통한 배기 시스템 등 음식물을 처리하는 과정에 친환경적인 요소들을 적용하였다.


베르디는 음식물 쓰레기를 하수에 방류하는 방식이 아닌 수거식을 적용했다. 싱크대에서 미생물이나 필터 관리 없이 베르디만의 특수한 기술력으로 음식물을 분쇄 후 자연건조해 음식물 쓰레기 부피를 최대 90%까지 줄여준다.


송풍기가 24시간 작동해 냄새를 하수구로 배출시켜 악취를 차단해 준다. 자연풍 건조방식으로 열풍 건조 대비 전기료 부담을 낮췄으며 필터와 건조통 교체 등이 필요 없어 경제성이 뛰어나다. 저속기어 및 건조팬의 저음 설계로 도서관 소음 기준(40데시벨∙dB)보다 낮은 35dB 이하로 저소음 시스템을 구현했다.


설치도 간편하다. 싱크대 아래에 설치하는 빌트인 방식으로 공간활용도가 뛰어나다. 이사 시에도 별도의 시공 없이 쉽게 재설치를 할 수 있다. 설거지와 동시에 처리가 가능하여 편리성을 한층 높였다.


유진기업은 이번 베르디 출시를 계기로 건자재 유통사업분야를 기존의 자재 중심에서 생활가전까지 한 단계 더 확장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지난 2013년 철근을 시작으로 건자재 유통사업에 뛰어든 유진기업은 목재, 바닥재, 타일, 도기, 창호 등 3000여 종에 달하는 인테리어 자재로 꾸준히 확대해 왔다. 지난해 건자재 유통사업의 매출은 3566억원을 기록했다. 시장 진출 당시 매출액 114억과 비교해 때 포트폴리오 경쟁력 강화와 사업의 외형 확대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유진기업은 베르디 판매확대를 위해 기존 건자재 유통사업의 주거래처인 건설사는 물론 B2C 시장 공략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판매채널을 확장하고, 라이브 방송판매 등 온오프라인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진기업은 “베르디는 기존 음식물처리기의 장점만을 결합한 새로운 방식의 하이브리드형 방식으로 친환경과 편리함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주는 제품이다”라며 “베르디 출시를 시작으로 기업 간 위주였던 유통채널을 소비자 간 거래까지 넓히고 건자재 유통사업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