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Newsroom

유진로지스틱스 자회사 유진소닉, 1천억 투자 유치…“딜리버리 사업 강화” 유진그룹 22-09-15

페이지 정보

본문

사모투자회사 스톤브릿지캐피탈로부터 투자 유치 성공

자회사 유진소닉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사업 강화


6c679b4ea857991d5093567d0fc77690_1663231527_985.jpg
유진로지스틱스 CI.



유진로지스틱스의 자회사 유진소닉이 1,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고,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Last mile delivery) 사업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한다.


유진로지스틱스가 딜리버리 사업부문을 현물출자하여 설립한 유진소닉(SONIC)은 지난 8일 사모투자회사(PEF)인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총 1,000억 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유진소닉은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서비스를 직영체제로 운영하는 회사다.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란 물류 업체가 상품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의 최종단계를 일컫는 말로 최근 이커머스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가 중요해지며 각광받는 사업분야다.


유진소닉은 주요 이커머스 기업 및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냉동/냉장/설치, 새벽/주간배송 등 일반 택배나 화물 등의 물류시스템으로는 소화가 어려운 상품에 대해 전국 1,500대의 직영 차량을 기반으로 고객별 맞춤 특화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주요 거래처는 홈플러스, SSG닷컴, GS리테일, 오아시스 등으로 지난 3년간 연평균 35% 이상 지속적으로 성장해왔으며, 금번 투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직영 배송 네트웍의 규모와 전문성을 더욱 확대하여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사업에서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구축할 계획이다.


유진소닉은 “금번 딜리버리 사업의 분사와 외부 투자유치로 사업 전문성 확보 및 보다 공격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며 “신속 정확하고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차별화된 딜리버리 서비스를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록목록